블로그 이미지
햇살가득한날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코블렌츠는 독일 서부 라인란트팔츠주에 있는 도시이다

 

 

라인강과 모젤강이 합류 하는 곳으로 유명한 곳이다

라인강과 모젤강이 합류 하는 저먼 코너에는 독일 통일을 이룬 카이저 빌헬름 1세의 웅장한 동상이 두강의 합류지점을 바라보며 서있다

 

두강이 합류 하는 코블렌츠는 라인강과 모젤강 두지역에서 생산 되는 와인 교역의 중심지이며,지리적인 장점 때문 여객이나 화물운송등의 선박 운송업의 중심지 이기도 하다

 

또한 라인강변과 모젤강 주변의 아름다운 절경으로 유럽인들이 사랑하는 여행지로 손꼽히는 곳이다

기후 또한 여름에 덥지 않고 겨울에도 영하로 잘 내려가지 않아 더 여행하기 좋다

 

10월 12일 뒤셀도르프에서 출발해 당일 치기로 코블렌츠에 다녀왔다

뒤셀도르프 중앙역에서 출발하는 열차를 타고 2시간 정도를 가니 코블렌츠에 도착했다

 

 

코블렌츠 중앙역

다른 중앙역에 비해 규모는 작은 편이 었다

역내부에는 맥도날드와 몇개의 상점들이 있다

특이 하게도 코블렌츠 중앙역에는 다른지역에서는 볼수 없는 와인 전문점이 중앙역 안에 있었다

코블렌츠가 와인 교역으로 유명한 곳이라는 걸 실감 할수 있었다

 

 

코블렌츠 중앙역 안의 미니가든

조경을 바꾼지 얼마 되지 않는 듯 새로 흙을 덮은 흔적이 있다

 

 

계절마다 그 계절에 맞게 디스플레이를 바꾸는 듯했다

 

 

가을에 맞게 국화와 미니 사과로 아름답게 꾸며져 있었다

 

새벽부터 서둘러 출발한 덕분에 아침 8시도 되기 전 코블렌츠에 도착을 했다

중앙역 밖으로 나온 우리는 아침 식사를 하기 위해 무작정 왼편으로 걸어 갔다

 

 

 

 

얼마 걷지 않아 멋진 교회가 보였다

처음에는 외형만 보고 성당인줄 알았는데 교회라고 한다

이른 시간이라 문이 닫혀 있어 들어가 볼수 없었다

 

 

발길 닿는대로 관광지와는 먼 거주지 쪽으로 걷다가 발견한 빵집

규모가 제법 커보이는 곳이었다

건물 외벽에

TRADITION SEIT 1909 라고 적혀있다

1909년 부터 이어져온 빵집

우연히 걷다 발견한 행운 같은 곳이었다

 

 

빵집 이름이 재미 있었다

 

NEUN  구 (아홉)

ZEHN  십 (열)

NEUN  구 (아홉)

 

간판에 아침식사 가능 이라고 적혀 있어 더 반가운 곳이었다

 

 

 

안으로 들어서니 갓 구운 빵들이 계속 나오고 있어서 고소한 빵냄새가  매장안에 가득해 식욕을 자극했다

한쪽에 진열된 빵들은 판매용 빵이 맞는것 같은데 크기가 어마 어마 했다

오른쪽의 갈색빵은 배낭보다 커다란 크기를 뽐내고 있었다

 

 

 

 

 

메뉴를 보니 샌드위치(Stulle) 가격은 2.75유로에서 3.75유로

                    커피 (Kaffee) 가격은 1.90유로에서 2.70유로 사이로 가격도 저렴했다

 

우리는 9.80유로 2인용 조식 세트와 샌드위치 커피 세잔을 시켰다

 

주문한 샌드위치와 커피가 나왔다

 

 

샌드위치는 고소한 빵에 달걀,베이컨,토마토,채소등이 들어 있어 푸짐하고 맛이 있었다

독일의 샌드위치 빵은 고소하고 맛이 있지만 표면이 거칠어 입천장이 다 헤지기도 한다

여기서 팁을 하나 주자면 샌드위치 위 아래를 뒤집어 먹으면 입천장을 하나도 다치지 않고 샌드위치를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샌드위치 빵의 윗면은 딱딱하고 거칠지만 아래 면은 부드러워서 뒤집어 먹으면 좋다

오랜 독일 유학 생활중인 아들이 알려준 팁이다

 

 

주문한 2인용 조식세트

햄,살라미,하몽 치즈 ,토마토,오이,상추,버터와 잼

 

 

스크럼블과 베이컨

 

그리고 세가지빵

이모든게 9.80유로 라니 이가격에 이런 세트는 정말 축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재료와 빵

하나같이 다 만족 스러웠다

 

샌드위치도 맛이 있었지만 커피도 향이 정말  좋고  맛이 있었다

여행을 마치고 뒤셀도르프로 돌아가기 전 이곳의 커피가 생각나 다시 들러 커피 한잔을 마시고 돌아 왔다

 

 

사람들이 줄서 있는 곳에서 주문을 하고 결제를 마치고 잠시 기다리면 음식이 나온다

 

내부 인테리어도 깔끔하고  중앙역에서 조금 멀리 떨어져 있고 주요 관광지와 떨어져 있는 곳이어서 인지 여행객은 우리 뿐이었다

 

내부 인테리어가 아기자기 하고 관광객이 없어서 인지 조용하고 좋은 곳이었다

반대 편에는 아침 식사를 하는 지역 분들이 많아서 일부만 사진을 찍어 봤다

 

코블렌츠에서 맛있는 샌드위치와 커피로 간단히 식사를 하고 싶다면 100년 전통의 맛있는 빵과 커피가 있는 NEUN ZEHN NEUN에 가보기를 추천한다

 

 

 

만족스런 아침 식사를 마치고 코블렌츠 궁전으로 향하는 길에 만난 성당

다행이도 이곳은 이른 시간 임에도 들어가 볼수 있었다

 

코블렌츠 시내에는 빌딩과 아파트가 많은 뉴타운 이었지만 오래된 성당과 교회 건물이 많이 있었다

그 이유는 코블렌츠 여행을 하던 중 알게 됐다

그 이야기는 다음 포스팅 글에서  쓰도록 하겠다

 

 

외관 처럼 내부도 군더덕이 없이 깔끔한 성당 이었다

 

 

오랜 세월 이곳에 함께 해온 파이프 오르간

내가 가본 독일의 다른 교회나 성당의 오르간과 비교 하니 굉장히 심플한 모습 이었다

 

 

성당 내부 어느 한곳도 화려하게 꾸며진 곳이 없어서 더 경건하게 느껴 졌던 곳이다

 

 

이른 아침이라 그런걸까? 관광지가 아닌 주거지역이라 그런걸까?

거리에 출근하는 몇명의 주민 말고는 관광객은 보이지 않았다

 

코블렌츠 개신 교회로 가는 길에 있는 동상

 

 

코블렌츠 개신교회

 

 

이른 시간 이어서 일까?

이곳도 문이 굳게 닫혀 있어서 들어가 볼수 없었다

 

 

 

코블렌츠 개신교회 정원에 있는 분수

 

 

코블렌츠 궁전

1786년에 프랑스 식으로 지어진 신고전주위 양식의 건물이다

프랑스 혁명을 피해 도망친 선제후가 머물기 위해 지었다는 이곳은 선제후 궁전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리운다

 

 

궁전의 규모가 워낙 커서 한 화면에 다 담을 수 없어 파노라마 촬영을 해야 했다

코블렌츠 궁전은 꼭 현대식 건물처럼 반듯 반듯 깔끔하게 생겼다

 

 

 

코블렌츠 궁전의 해시계

 

 

우리나라 해시계와는 다른 외형을 하고 있다

 

 

고블렌츠 궁전 정원의 분수

이곳의 분수는 물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형태의 분수이다

 

 

분수 조각상

참새가 앉아 쉬고 있었다

 

 

코블렌츠 궁전에서 라인강을 바라보고 있는 동상

큰아들이 이동상을 보고

"어이 형님~ "

동상이라고 해서 한참을 웃었다

동상 앞쪽으로 갈수가 없게 되어 있어 궁전 안쪽에서는 동상의 앞 모습을 볼수가 없었다

참 궁금 했는데....

건너편 마을로 건너 가거나 라인강 유람선을 타야만 동상의 앞모습을  볼수 있다

당일치기로 일정이 빠듯 했던 우리는 유람선을 포기 해야 해서 결국 동상의 앞모습은 볼수 없었다

 

 

코블렌츠 궁전은 정원의 규모도 어마어마 했고 잘꾸며져 관리 되고 있었다

 

 

10월 중순 인데도 장미 정원의 장미들이 아름답게 피어 있었다

 

 

코블렌츠 궁전 맞은편 강변 마을은 정말 아름 다웠다

어릴적 달력에서 보던 유럽의 아름다운 모습

바로 그런 곳에 서 있는 기분은 이루 말할 수가 없었다

 

(adsbygoogle = window.adsbygoogle || []).push({});

평소 앤틱 그릇에 관심이 많은 나는 특히 블루계열 그릇들을 유난히 좋아하고 관심이 많다

엔틱 관련 인터넷 검색을 종종 하곤한다

며칠 전에는 인스타에 앤틱 그릇 관련 팔로워들의 인스타그램을 둘러 보다가 눈을 사로 잡는 물건을 발견했다

 

 

 

 

 

출처:mcnichol_leigh 인스타크램

 

평소 명품 앤틱이 많이 올라오는 mcnichol_leigh 님의 인스타 그램에 올라온 앤틱 실버 티스푼

세밀하게 세공이 되어 있는 멋진 앤틱  티스푼을 보고 놀라움을 감출 수가 없었다

이게 뭐지??

인터넷에 검색해 보니 노르웨이의 명품 앤틱 데이비드 안데르센 실버 제품이었다

 

데이비드 안데르센 실버

처음 보는 이름 이었다

국내에는 거이 알려지지 않은 제품인듯 했다

국내 네이버나 다음 등에는 정보가 없어서 구글에 검색을 해보았다

 

데이비드 안데르센

데이비드 안데르센 (David Andersen 1843_1901)에 의해  1876년 노르웨이 크리스티아니에 설립되었다

데이비드 안데르센은 예술적 감각을 가진 금 은 세공인으로 일찍이 성공을 거두 었다

1892년에는 오슬로에 두번째 소매점을 열었다

1901년에 그가 사망한 후에는 그의 아들 아서 안데르센(Arthur Andersen)이 회사의 경영을 맡게 되었다

아서 안데르센에 의해서 데에비드 안데르센 David_Andersen 을 공식 브랜드 명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아서 안데르센의 노력으로 데이비드 엔더슨의 금 은 세공제품은 전세계에서 사랑 받는 제품으로 자리 잡았다

 

현재에는 다양한 은 장식품들이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반지 브로치 핸드백용 참 등의 다양한 제품이 많이 출시 되고 있다

 

 

 

 

구글에 검색 해보니 옥션에서 경매로 나온 멋진 제품들도 있었다

분명 검색해서 찾았는데 다시 찾아 들어갈 수가 없네...ㅠ

번역기를 돌려서 일까...

찻주전자,설탕용기,차여과기,쟁반,설탕집게등이 있는 이 풀세트는 3000~5000달러 로 추정 된다고 올라와 있었다

 

 

정말 럭셔리한 명품 세트

데이비드 안데르센 제품은 정말 특별한것 같다

과연 얼마에 최종 낙찰이 될지 궁금했다

 

 

 

또다른 작품이 있는지  검색해보니 이베이에 데이비드 앤더슨 작품들이 많이 올라와 있었다

 

 

 

한세트에 10만원대의 세트 티스푼들 

아기자기 이쁜 티스푼 들이다

 

 

블루를 사랑하는 내눈에 들어온 정말 예쁜 블루 티스푼

은스푼이 이렇게 이쁘다니~

이정도 가격이라면 부담없이 쇼핑 해볼만 한것 같다

 

럭셔리한 제품 들도 있다

 

 

 

 

 

사진출처: ebay

 

고가의 명품 제품부터 저가의 제품 까지 다양해서 많은 이들에게 사랑 받는 데이비드 안데르센 실버

 

노르웨이에 간다면 매장을 방문해 보고 싶다

 

 

 

 

 

 

 

 

 

 

 

 

 

 

 

 

 

 

 

 

 

 

 

 

 

 

 

 

 

 

 

 

(adsbygoogle = window.adsbygoogle || []).push({});

우리 가족의 건강을 생각해서 꾸준히 챙먹는 채소 중의 하나가 바로 비트 입니다

살이 찌면서 혈압이 정상과 경계성 혈압을 왔다 갔다 하는 신랑과 건강 검진에서 빈혈 소견이 있었던 저를 위해 이것 저것 알아보다 먹기 시작 한지 좀 됐어요

 

레드비트 효능

 

레드비트는 누구나 다 알듯이 칼로 자르면 붉은색 이지요

그래서 일까요

레드비트에는 철분이 많이 함유 되어 있어 빈혈에  좋은 채소라고 하네요

 

비트에는 베타인이라는 성분이 풍부하게 들었데요

이 베타인은 우리몸 속에서 황산화 작용을 해서 혈전을 녹여주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준다고 해요 

비트의 혈관 청소부라는 애칭이 생긴것도 베타인 성분이 풍부해서 랍니다

 

비트는 질산염 이라는 성분도 가지고 있어요

질산염은 전에 방송에서 보니 고혈압 약에 들어 있는 성분 이라고 해요

비트를 섭취 후에  혈압이 내려 가는걸 확인 할수 있을 정도 라고해요

 

그래서 주의 사항으로 저혈압인 사람은 섭취를 자제 해야 한다고 해요

고혈압에 좋아 혈압을 내려주는  비트의 장점이자 단점 이랍니다

 

고혈압에도 좋고 빈혈에도 좋은 비트를 꾸준히 챙겨 먹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는 않았어요

 

셀러드에도 넣어 보고 볶음 요리에도 넣어 보고 생으로 갈아서 즙으로도 먹어 봤는데 맛이 강해서 꾸준히 많이 먹는게 쉽지는 않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찾은 방법은 비트를 많이 사서 깨끗이 씻어 손질한 후 삶아서 한번 먹을 만큼 지퍼팩에 담아 냉동 시켜 뒀다가 우유에 갈아 먹는 방법 이였어요

 

 

삶아서 냉동실에 넣어 뒀던 비트를 실온에서 해동시킨 모습이예요

소고기 아니고 실온에 해동 시킨 비트예요

사진을 찍으니 꼭 소고기 같이 보이네요

해동한 레드비트에 우유와 꿀을 넣고 갈아 먹으면 비트 특유의 맛도 중화되고 부드러워서 훨씬 먹기 좋답니다

 

 

 

넉넉히 만들어서 보틀에 담아 냉장고에 넣어 뒀다가 다음날 아침에 마시면 바쁜 아침 시간도 절약되고 참 좋답니다

 

 

신랑과 함께 아침마다 한잔씩 꾸준히 마시려고 늘 노력 한답니다

비트를 우유와 꿀을 넣고 갈아서 인지 아침에 마시면  든든해서 더 좋아요

참 비트가 위암에도 좋다지요

그래서 일까요

아침에 마시면 속도 좀 편한거 같아요

 

이렇게 먹는 방법이 최상인줄 알았는데 좀 더 편하게 어디서나 간단히 먹을수 있게 차로 나온 제품이 있었어요

 

 

방송에서 비트 껍질을 말려서 차로 마시면 좋다고 해서 혹시나 차로 나온 제품이 있는지 인터넷에 검색 하다가 찾은 비트차예요

비트차의 이름이 맘에 들어서 더 끌린 차랍니다

 

 

 

쇠줄씨 마음을 담은 비트차

100% 진도산 비트로 만든 차 랍니다

티백 하나로 따뜻한 물에 2-3회 우려 마실수 있어요

찬물에도 잘 우러 난다고 해서 여름에는 500ml 생수병에 티백 하나 넣어 우려 마셨답니다

찬물에도 정말 잘 우러나요

 

 

먹기 간편하게 티백에 들어 있어요

 

 

일반 티백 처럼 찬잔에 티백을 넣고 따뜻한 물을 부어 우려주면 된답니다

 

 

비트차 색이 참 이쁘지요

요즘 같이 쌀쌀한 날은 따듯한 물에 우려 마시면 구수하니 맛이 좋아요

신기하게도 비트 차에서는 비트 특유의 거부감 나는 맛이 없어요

 

 

한번 우러낸 비트차 티백이예요

이렇게 한쪽에 건져 뒀다가 두번 세번 우려 마시곤 해요

신기하게도 두번 세번 우려 마셔도 색도 예쁘고 맛도 좋답니다

 

 

티백속 비트차는 어떻게 생겼나 궁금해서 티백을 열어 봤어요

티백속 비트차 분말은 이렇게 생겼어요

따듯한 물에  우리지 않아도 구수한 향이나요

 

 

500ml 잔에 분말을 넣고 따듯한 물을 부었어요

 

 

100% 비트라 그냥 건더기 채로 마셔도 되지만 도저히 그냥은 못마시겠네요 ㅎㅎ

티 거름망에 걸려 줘야 겠어요

 

 

티 거름망에 걸러 냈더니 예쁜 비트차가 됐어요

요즘 같이 추운날 따뜻하게 마시니 정말 좋답니다

외출할때도 가방에 티백 하나씩 넣어 다니다 꺼내서 따뜻한 물에 우러내 마시니 참 좋아요

 

 

 

 

 

(adsbygoogle = window.adsbygoogle || []).pu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