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햇살가득한날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연어 새우 김밥 만들기

2023. 5. 16. 16:32 | Posted by 햇살가득한날

갑자기 연어 후토마끼(연어 김밥)를 만들어 달라는 아들
일식집에 가서 먹어 본 적은 있지만 한 번도 만들어 본 적도 없는 후토마끼를  만들어 달라니....
기억을 더듬어 내 맘대로 만들어 보기로 했다
연어 새우 김밥 만들기 재료
싱싱한 연어, 새우튀김, 오이, 단무지, 우엉, 달걀, 맛살(크래미), 김, 밥
이 정도면 될 것 같아서 코스트코에 장을 보러 다녀왔다

코스트코에서 판매하는 새우튀김
연어새우 김밥 만들기에 주재료인 새우는 브레디드 쉬림프를 선택했다
제일 중요한 이유는 팜유 무첨가

팜유 알레르기가 있는 아들도 먹을 수 있는 제품
단점은…..
에어프라이어 용이 아니라는 거…ㅎ

 

새우튀김이 반 정도 잠길 정도의 기름을 팬에 넣고 앞 뒤로 뒤집어 가며 튀겼더니 기름을 많이 사용하지 않고도 잘 튀겨졌다

튀김옷이 잘 입혀져 있어서 튀기는 동안 기름도 튀지 않아서 안전하게 잘 튀길 수 있었다

노릇 노릇 하게 잘 튀겨진 새우튀김
바삭하고 정말 맛이 있었다

다음으로 달걀말이를 준비했다
지단을 만들어 채 썰어서 넣으면 손도 너무 많이 가고 입안 가득 차는 만족 감과 식감이 좀 부족해서 김밥을 만들 때마다 달걀말이를 해서 넣곤 하는데 김밥을 먹어 본 사람마다 훨씬 맛있다고 좋아한다

달걀말이는 두툼하게 반으로 잘라 식혀 준비한다

연어 새우 김밥에 넣을 오이
오이는 돌려 깎기를 한 후 길게 썰어 소금을 살짝 뿌려 절여준 후 오이가 부드럽게 절여지면 물에 씻지 않고 키친타올로 수분을 재거해 준비한다
오이가 짜게 절여졌을 때는 물에 한번 헹궈 간을 본 후 키친타올로 물기를 재거해 준비하면 좋다

우엉과 단무지는 세트로 판매하는 제품 구매해서 키친타올로 물기를 재거하고 준비한다

맛살
우리 집 식구들은 크레미를 좋아하는데 집에 다른 제품이 있어서 크래미 대신 사용했다

항공특송으로 받은 생연어
연어 새우 김밥을 만들 때 가장 중요한 재료인 연어는 김밥 만들기 할 날 새벽에 받아 볼 수 있도록 미리 주문을 해 두었었다
항공특송으로 도착해 새벽배송으로 받은 연어의 신선도는 정말 최고였다
코스트코 연어도 싱싱한데 항공특송 연어는 조금 더 신선하고 연어 냄새가 거의 없어서 고소한 맛이 더 느껴졌다
연어 특유의 냄새 때문에 연어를 싫어하는 나도 거부감 없이 고소한 연어 맛을 느낄 수 있었다
연어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코스트코나 대형마트, 인터넷에서 파는 생연어를 사용해도 된다

김 중간 위에 반쪽으로 자른 김을 더 올리고 달걀, 연어, 새우튀김, 맛살, 단무지, 우엉, 오이를 놓고 밥은 김을 붙이는 용 정도로만 아주 조금 넣어줬다

김발 없이 그냥 말아도 잘 말린 연어 새우 김밥

식구들 모두 후토마끼(연어 새우 김밥)는 밥이 적게 들어간 걸 좋아해서 밥은 김을 붙일 정도로만 넣었더니 밥 양이 적으니 훨씬 맛있다고 했다

사진으로는 커 보이지 않지만 한입에 겨우 들어갈 만큼 두툼하다

김밥은 보통 세줄씩 먹는 우리 집 남자들
한입에 넣으면 입안이 꽉 찰정도로 재료를 넣고 연어와 달걀말이를 두툼하게 썰어 넣었더니 한 줄만 먹어도 배가 부르다고 ㅎㅎ
그래도 두 줄씩 고추냉이를 얹어 맛있게 먹었다

연어를 좋아하지 않는 내 김밥
새우튀김이 들어가서 그런지 정말 맛이 있었다
평소 싸 먹던 김밥에 시금치 당근 대신에 새우와 오이만 바꿔 넣었는데 특별한 김밥이 되었다
연어 새우 김밥 만들기 어렵지 않네 ㅎ
식구들이 좋아하는 재료로 대충 만들어 본 후토마끼(연어 새우 김밥)
다들 맘에 들었는지 사 먹는 것보다 맛있다고 좋아했다

연어 새우 김밥 만들기
재료는 본인이 좋아하는 재료를 골라서 연어와 함께  김밥으로 만들어 먹으면 되니 여려 울게 없다
재료들은 싱싱한 연어와 함께 넣을 수 있도록 차갑고 상큼하게 준비하면 좋다


(adsbygoogle = window.adsbygoogle || []).pu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