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북극곰 통키 영원히 잠들다


어제 오후 에버랜드의 유일한 북극곰 통키가 무지개다리를 건너 영원히 잠들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5월 에버랜드에 갔다가 통키를 보고 왔던 터라 더 맘이 아프다


북극곰 통키는 1995년 경남 마산의 동물원에서  태어나 1997년 부터 에버랜드에서 살고 있었다

2015년을 마지막으로 함께 살던 친구들이 모두 무지개 다리를 건너가고 혼자남아 있던 통키....

그 쓸쓸 했을 삶이 더 맘을 아프게 한다

올해 나이 24살 

북극곰 평균 수명이 24-30년이라고 한다

특히 숫놈 북극곰의 평균 수명은 25년...


북극곰 통키의 죽음이 더욱 안타까운건 올해 11월 그러니까 다음달 영국의 요크셔 야생공원으로 이주를 할 예정이 었기 대문이다


우리나라 동물원에서 태어나 평생을 우리안에서 살던 통키...


북극곰이 사는  야생환경과 가장  비슷한 곳에서 보살핌을 받으며 남은 여생을 보내게 되었다는 소식에 참 잘됐다.

라고 응원하고 있던 터라 더 맘이 아프다


통키야...

이제 갇히지 않은 넓은 곳 아픔없는 곳에서 행복하게 지내렴




에버랜드 페이지에 올라온 통키의 마지막 소식


그동안 영국의 요크셔 야생공원으로 이주 준비라는 소식이 종종 들려 왔었는데 ...

다행이도 건강해서 영국으로 가는데 무리가 없을것 같다는 소식도 있었는데...

너무나 안타까운 소식에 맘이 아프다



지난 5월 25일 에버랜드에 갔을때 만난 북극곰 통키


우리가 봤던 북극곰 통키의 마지막 모습이다

전시장 울타리에 작게난 구멍안으로 휴대폰을 넣어서 줌으로 당겨야 겨우 볼수 있었다


날이 더운지 수영을 즐기고 있었다

아무것도 모르는 우리 눈에는 아직 건강해 보였다

그런데 참 많이 외롭겠다는 생각이 들었었다



물속에서 자유롭게 움직이던 북극곰 통키



니아가 많은 북극곰 통키를 위해 통키의 전시장 울타리 전체에 천막이 둘러져 있었고 천막에 작게 난 구멍으로만 통키를 볼수 있었다



한때 에버랜드 북극곰이 열악한 환경에 방치 되고 있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그래서 인지 통키의 방에는 에어컨이 설치되어 있고 전시장에는 그늘막이 있어서 날씨가 더운 날에는 그늘이나 방에 돌아가 쉴수 있다고 적혀 있었다



우리가 다녀온 후 보름 즘 지나 통키가 영국의 요크셔 야생공원으로 떠나게 됐다는 뉴스가 나왔다

외로운 통키를 보고 왔던 터라 참 잘됐다 라고 이야기 했었다


호수와 초원이 있고 실제 북극곰 서식지와 유사한 환경인 곳이라고 했다

국제북극곰협회와 북극곰 보전 활동을 하는곳 이라고도 했다


건강히 잘 지내다 드넓은 야생공원으로 갈 수 있기를 간절히 응원 했는데....



통키야 안녕....

이제 편히 쉬렴


북극이 어디인지 북극의 냄새는 어떤지 하나도 알지못하는 통키는 우리나라 동물원에서 태어나 동물원에서 영원히 잠이 들었다

영혼이라도 북극에가서 행복하길 ...


제발....

이제는 보호라는 명목으로 동물원 우리에 동물을 가두고 전시하는 방법이 사라지길 바란다


보호를 하려면 최소한 그 동물이 갇혀 있다는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안전하게 보호받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 환경을 제공해야 할것이다

(adsbygoogle = window.adsbygoogle || []).push({});
이전 1 2 3 4 5 6 7 8 9 10 ··· 15 다음